♣조지 워싱턴 장군 일화♣ 


'조지 워싱턴'(1732-1789)이 군대에서 제대하고 민간인의 신분으로 있던 어느 여름날, 홍수가 범람하자 물 구경을 하러 나갔답니다. 

물이 넘친 정도를 살펴보고 있는데, 육군 중령의 계급장을 단 군인 한 사람이 초로(初老)의 워싱턴에게 다가왔습니다. 

― 노인, 미안합니다만 제가 군화를 벗기가 어려워서 그런데 제가 이 냇물을 건널 수 있도록 저를 업어 건네주실 수 있을까요? 

― 뭐, 그렇게 하시구려! 

이리하여 중령은 워싱턴의 등에 업혀 그 시냇물을 건너게 되었습니다. 

― 노인께서도 군대에 다녀오셨나요? 

― 네, 다녀왔지요. 

― 사병이셨습니까? 

― 장교였습니다. 

― 혹시 위관급(尉官級)이셨습니까? 

― 조금 더 위였습니다. 

― 아니 그러면 소령이었나 보네요. 

― 조금 더 위였습니다. 

― 그럼 중령이셨군요. 

― 조금 더 위였습니다. 

― 아니 대령이셨단 말씀이십니까? 

― 조금 더 위였습니다. 

― 아니 그럼 장군이셨네요. 

[중령이 당황해서]  

― 노인 어른, 저를 여기서 내려주세요. 

― 냇물을 건너기까지는 얼마 남지 않았소. 내가 업어 건네 드리리다. 

― 노인께서는 그럼 준장이셨습니까? 

― 조금 더 위였습니다. 

― 혹시 중장이셨나요? 

― 조금 더 위였습니다. 

― 그럼 최고의 계급인 대장이셨단 말씀이세요? 

― 조금 더 위였습니다. 

이때 막 냇가를 다 건너게 되자, 워싱턴이 중령을 바닥에 내려놓았습니다. 

자신을 업어 준 노인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육군 중령은 그 텁수룩한 노인이 당시 미합중국의 유일한 오성장군(五星將軍)이던 '조지 워싱턴'임을 알아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고 합니다.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 

사람들은 겉모습만보고 모든것을 판단해버리는 우(愚)를 범합니다. 

사람의 겉모습만보고 그순간 그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짐작(斟酌)은 할수있지만 하지만 그사람이 어떤사람인지 알수는 없답니다. 

이 이야기는 외모로 사람을 판단하지말라는 교훈을 주는 이야기입니다. 


- 좋은 글에서 -